본문 바로가기

하이퍼로컬9

당근마켓 거래방법. 아버지 뻘 어르신과 기분 좋은 중고폰 거래! 하아... 이거 예감이 너무 않좋은데. 이걸 내가 나가야돼? 집 현관문을 들어오면서 내 입에서 터져나온 탄식에 와이프가 놀라 물었다. 뭔 일 있어요? 아... 별건 아니고! 며칠 전에 폰 올려놓은거... 누가 사겠다고 하는데... 엄청 귀찮게 해요. 지금 바로 온데요. 와이프 놀랄까봐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숨을 돌린 후, 시계를 바라 보았다. 저녁 7시 25분이었다. 퇴근길 지하철에서 "바로 이쪽으로 오겠다"는 구매자의 메시지를 받고 부랴부랴 집으로 들어오는 것이었고 허둥지둥 옷을 갈아입으면서 와이프에게 말했다. 나... 지금 이 사람... 온데서 바로 나가봐야 되요. 저어기... 배고픈데... 우유 한잔만 줘요. 우유 마시면서 가만히 생각하니 또 화가 났다. 낮에는 분명 저녁 9시에 만나기로 해놓고..... 2022. 5. 2.
조심조심~ 팽팽한 긴장감! 당근마켓 모바일 상품권 거래. 신뢰할만한 거래 상대? 윙! (폰 진동소리) . . . 판매글을 올린지 5분도 안되어 당근알림을 받았다. 조금 전 당근에 올려놓은 모바일 상품권을 사겠다는 메시지였다. (구매자)구매합니다. (나)넵! (구매자)계좌번호 주세요.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나)카카오 이순신이고요. 3333-OO-3333333입니닷. (구매자)홍길동으로 송금합니다. (나)넵! (입금 확인후, 바로 상품권 이미지 전송) (나)거래 감사합니닷! (구매자) ..... 거래후기 남겼으나 현재까지 후기 없음 ㅋ 이렇게 이순신과 홍길동의 거래는 끝났다. 내가 경험한 당근마켓 모바일 상품권 거래의 전형이다. 내가 당근마켓을 좋아하는 이유는 다른 서비스와 달리 훈훈한 사람 냄새가 나기 때문이다. 거래를 성사시키려면 결국 사람을 만나야 하고 그 상대는 내 근처에.. 2021. 12. 2.
집에 쌓인 중고 책 정리해서 팔기 3. 당근마켓 vs 알라딘 중고서점 첫째. 책을 바리바리 캐리어에 담아 알라딘 중고서점까지 가느라고 낑낑댈 필요가 없다. 그냥 사진찍고 내가 원하는 가격에 올리면 준비 끝! 둘째. 상태가 좋지 않으면 상품설명에 실토하고 그만큼 싸게 올린다. 누가 내 책의 상태를 보고 가격을 후려치지는 않는다. ㅋ 혹 재고가 많아서 매입불가일까 불안해 할 필요도 없다. 셋째. 거래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한다. 난 거래장소를 집 앞으로 하되 조금 싸게 올리는 스타일이다. 근처까지 와주는 구매자의 수고와 시간을 생각하면 사실 당연하다. 특히 책의 경우 안보는 책을 빨리 정리하는 것이 최우선 순위였기에 더 그랬다. 한두권 정도의 책은 주로 여자분들이 사러 오셨던 것 같고 애들이 보는 전집의 경우 무게가 상당하기 때문에 힘센 남자들이 차를 가지고 오신다. 부부가 .. 2021. 11. 23.
사무실의 정적을 깨는 소리, "당근!" 당근마켓 알림. 언제 어느 장소에서 울리더라도 아주 어색하거나 큰 실례가 되지 않는 소리가 있다. . . . 바로... 까톡! 우리는 모두 이 소리를 들어본 경험이 있다. 사람들로 꽉 들어찬 지하철에서 조용한 사무실에서 협력사와의 회의 장소에서 커피향 가득한 카페나 극장 로비 등의 공공장소에서 다른 누군가의 폰에서 울릴 수도 있고 진동으로 바꾸는 것을 깜박한 내 폰에서 울릴 수도 있다. 물론 까톡, 까톡, 까톡 하면서 계속 울리게 놔두는 것은 문제가 좀 있지만 한두번의 까톡 소리 정도는 이제 아무렇지 않게 excuse 될 정도로 우리 모두 이골이 나 있다. 그런데 아직 카톡 알림 정도는 아니지만 그 경지에 근접할 정도로 우리의 귀에 익숙해지는 소리가 하나 더 있으니 . . . 그것은 바로 당근! 이다. 내가 일하는 사무.. 2021. 11. 16.
사진이 정말 중요하다. 당근마켓 포스팅. 이 사진 속 물건이 무엇이라 생각하시는가? 대부분은 맥주라고 생각하실 것이다. 그렇다면 아래 사진 속 물건은 뭐라고 생각하시는가? 그렇다. 이 사진 속 물건은 "테라 병따개 마그넷"이다. 조금만 아래로 내려보면 제목에 적혀 있다. 나는 이 것으로 충분히 설명이 되리라 생각했다. 사진을 잘 보면 비닐에 싸여 있는데 내 평생 비닐에 싸여 있는 맥주는 본 적이 없다. 더군다나 당근마켓에서 소주, 맥주, 양주 등의 주류는 판매 금지 품목이다. 그런데 며칠 후, 채팅 메시지를 받았는데... 아니라고 설명했고... 솔직히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이걸 어떻게 맥주라고 생각했지;;; . . . . 그런데 며칠 후 다른 분으로부터 채팅 메시지를 받았다. 역시 이해가 잘 되지 않았지만... 병따개 모형이라고 친절하게 설.. 2021. 11. 13.
집에 쌓인 중고 책 정리해서 팔기 2. 당근마켓 vs 알라딘 중고서점 책 정리를 위해 가장 먼저 시도한 방법은 알라딘 중고서점에 매각하는 것이었다. 주로 방문했던 매장은 알라딘중고서점 신림점. 주차장이 잘되어 있고 주차장에서 바로 알라딘 매장으로 연결되는 곳이다. 한번 방문할 때 가져가는 책의 무게가 상당했기 때문에 편리하게 이용했었다. 초기 한두번의 방문은 상당히 만족스럽게 이용했던 것 같다. 책도 처분하고, 처분한 돈으로 윗층의 버거킹도 이용하고, 무엇보다 좋았던 것은 처분한 돈으로 식구들이 원하는 중고책을 바로 살 수 있다는 점이었다. 책을 워낙 좋아하는 사람들이다보니 책 판 돈으로 바로 책을 사더라. ㅋ 알라딘중고서점에서 책 판매하는 절차를 내 경험에 비추어 간단히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1. 먼저 집에서 팔고자 하는 책을 추려본다. 2. 알라딘중고서점 앱... 즉.. 2021. 11. 11.
집에 쌓인 중고 책 정리해서 팔기 1. 당근마켓 vs 알라딘 중고서점 우리 집에는 책이 참 많다. 언제인지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이사하는 도중 이런 일까지 경험했었다. 살고있던 집이 20평 대였는데 이사짐 나르시는 분이 우리 집은 30평대 이상의 짐을 가지고 있다 불평하셨고 그러면서 이사 당일날 추가 요금을 요구하셨다. 책이 너무 많다는 것이 이유였다. ㅋ 여러 경로로 책을 많이 얻었었다. 정말 감사한 일이다. 앞 집 사는 아주머니가 우리 애들 이쁘다고 전집을 정기적으로 한 수레씩 주셨고, 우리 애들 다니는 교회의 아는 분들은 기회가 날 때마다 내 차 트렁크에 바리바리 깨끗한 중고책을 채워주셨다. 반포사는 고모도 볼만한 책들을 보내왔다. 조카가 이미 군대 갔다와서 대학 졸업반이니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거기다가... 나를 제외한 우리집 식구들 모두 책을 좋아한다. 읽기.. 2021. 11. 9.
사람 냄새나는 하이퍼로컬 서비스. 당근마켓 개인적으로 당근마켓의 가장 큰 장점이라 생각하는 점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이자 앱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사람 냄새가 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번째로 마켓플레이스의 기본 설계 자체가 소규모 지역 기반이다. 내 지역을 설정해야 하고, 설정하면 그 지역에 있는 매물들만 리스트업된다. 이런 서비스를 신조어로 하이퍼로컬 서비스라고도 한다. 지금 다니는 회사가 벌이고 있는 신규사업이 일종의 하이퍼로컬 서비스를 지향하기 때문에 나에게는 익숙한 용어지만,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네이버 지식백과의 일부를 발췌했다. 하이퍼로컬은 '아주 좁은 지역의 특성에 맞춘'이라는 뜻으로 기존의 로컬보다 더 좁은 동네 생활권을 가리킨다. 즉, 슬리퍼와 같은 편한 복장으로 각종 여가·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주거 권.. 2021. 11. 6.
내가 하이퍼로컬 당근마켓을 하는 이유 내가 당근마켓을 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아래와 같이 정리해볼 수 있겠다. 1. UI 벤치마킹을 위해서 시작 신규 사업기획을 위해서 여러 서비스의 UI를 벤치마킹했었는데 당시 사장님의 추천으로 당근마켓을 처음 들여다 보게 되었고, 서비스를 경험해 보기 위해서 글을 올리고 거래를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시작하게 되었다. 2. 집 정리를 하다보니 가속도가 붙다. 팔불출 같은 이야기지만 친척들이나 동네 지인들 사이에서 우리 아이들이 인기가 많다. 해서 이래저래 쓰시던 물건들을 주시는 고마운 분들이 꽤 있었고 지금도 진행형이다. 매우 감사한 일이다. 예를 들면, 아파트에서 현관문을 마주보는 앞 집의 아주머니. 우리 아이들이 다니는 교회의 어르신들. 교회에서 만난 언니, 반포 사는 고모... 기타 등등등 .. 2021. 10.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