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스토리 애드센스 수익 최적화

당근마켓 거래방법으로 21일 만에 포스팅 11개로 애드센스 합격!

by Eddy's life 2021. 12. 19.
반응형

애드센스 합격하고 나서... 곰곰히 생각했다. 

 

어... 뭐가 이렇게 쉽지?

이거 그냥 아무나 다 되는거 아닌가.

도대체 뭐가 애드고시라는거야? (절대 플렉스하는거 아닙니다.)

 

11월 15일 애드센스 합격 통지

 

솔직히 합격 통지서 메일을 받았을 때 난 의심했고 이렇게 생각했다.  

"그래... 이건 최종 합격이 아닐거야. 

뭔가 내가 모르는게 있어. 그리고 사람을 굉장히 빡치게 할 다음 단계가 틀림없이 있을거야." 라고 하면서...

계속 인터넷을 찾고 또 찾았다. 그런데 진짜 최종합격인거 같았다. 

 

정확히 연대기순으로 이야기하면

10월 25일에 첫 포스팅을 했고

11월 2일에 애드센스 심사를 신청 했으며(포스팅 수가 6개였을 때)

11월 15일에 애드센스 합격 통보(포스팅 수 11개였을 때)를 받았다.

첫 포스팅으로부터 불과 21일만에 고작 11개의 포스팅으로, 그것도 단번에 합격한 것이다.  

 

이렇게 얼떨결에 단번에 합격한 내 애드센드 경험을 공유 드리면 크게 아래와 같다. 

 

첫번째, 내가 계속 쓸 수 있는 주제를 선택했다. 

이렇게 해야 장기적으로 쭉 달릴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선택한 주제는 요즘 푹 빠져있는 당근마켓!

당근마켓 체험기라면 당장 10개 이상의 에피소드를 포스팅할 수 있겠다 싶었고...

앞으로도 꾸준히 당근마켓을 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글감은 계속 나올 것 같았다. 

사진은 당근 판매글에 올릴려고 찍은 사진을 쓰면 되고, 지웠으면 당근마켓에 다 올라가 있으니 걱정 없었다. 

 

두번째, 나름대로 진심을 다해 좋은 글을 쓰려 노력했다.

블로그 시작할 때 구글 입장에서 생각해봤다. 어떤 블로그가 그들에게 좋은 블로그일까?

당연한 이야기일 수 있지만... 글이 재미있거나 좋은 지식(전문 지식이면 더 좋다)을 담고 있어서 사람들의 체류시간이 길고 재방문율이 높은 블로그가 구글에게는 좋은 블로그일 것이다. 

그래야 결국 광고 클릭율이 높아진다.

그래야 그들이 돈을 벌고 블로거들에게 수익을 나눠줄 수 있다. 

 

세번째, 애드센스 신청 후에도 정기적인 포스팅을 했다.  

또... 정기적으로 글이 올라오는 블로그가 구글에게 좋은 블로그일 것이라 판단했다.

반짝하고 우루루 포스팅했다가 힘이 빠지면 방치하는 블로거는 구글 입장에서 봤을 때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아니다.

콘텐츠를 꾸준히 생산할 수 있는 성실한 파트너가 좋은 파트너다. 

따라서 처음에는 1일 1포스팅했다가 좀 힘들어서...

애드센스 신청한 이후로는 이틀에 한번, 하루 중 같은 시간에 포스팅을 했었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네번째, 개별 도메인을 설정했다. 

다른 티스토리 포스팅에서 봤는데... 

URL로 tistory.com을 달고 있는 것 보다는 개별 도메인을 달고 있는 블로그를 구글은 좋아한다 들었다.

아마도 약간의 자존심 영역인 것 같다.  

 

해서 아들과 함께 도메인 탐색에 들어갔는데...

처음 선택했던 도메인은 내 영문 이름인 Eddy와 멋지다는 의미의 brilliant를 합쳐서 www.brillianteddy.com 이었다.   

그런데 약간 촌스럽고 2% 모자라는 것 같아서... 착안한 것이 www.superheroeddy.com 이다.

아들과 나는 요즘 마블의 수퍼히어로 무비, 어벤저스 시리즈를 섭렵하고 있는데 거기서 착안한 것이다. 

해놓고 보니 잘한 것 같다. 아들도 아주 만족스러워 한다. ㅋ

아뭏든 가비아에 들어가서 1년 13,500원 지불하고 해당 도메인을 티스토리 블로그에 연결했다. 

 

http://www.gabia.com

 

웹을 넘어 클라우드로. 가비아

그룹웨어부터 멀티클라우드까지 하나의 클라우드 허브

www.gabia.com

 

이 외에는 크게 신경 쓴 것이 없고 다른 포스팅에서 안내하는 것들을 가급적 준수해 따라했다. 

 

단, 1000자를 써라 2000자를 써라 같은 글자 수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종류가 좀 다르긴 하다만 엄연히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과 경쟁해야 하는 판에 글자 수가 웬 구시대적인 발상이란 말인가?

콘텐츠가 재미있고 누구나 이해하기 쉬우면 그만이라 생각했다. 

어차피 당근마켓 체험기가 전문지식도 아니니 양이 많을 이유가 없다. ㅋ 

.

.

.

검색해 보면 뭐... 몇 달이 걸렸다 몇 번의 고배를 마셨다 이런 글들이 많아서 사실 겁을 많이 먹었었다. 

또 당근마켓 체험기로 구글로부터 블로그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까? 라는 걱정도 했었다.

 

내 경험에 비추어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애드센스 승인에 너무 겁먹을 필요 없다는 것이다. 애드센스 초보인 내 짐작으로는 아마도 한 때 구글로부터 승인이 잘 안나오던 시기가 있었고... 그 때 실패를 거듭한 경험담들이 회자되면서 애드고시라는 이야기까지 나온게 아닌가 싶다.

 

 

11월 2일 애드센스 승인 신청

 

다시 말씀 드리지만 애드센스 합격에 대해서 플렉스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약 1개월 반 블로그를 해본 결과... 애드센스 통과는 사실 큰 문제가 아니다.

오히려 통과 이후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가가 정말 큰 문제인 것 같다. 

유입이 엉망진창이다. ㅠㅠ

 

다만 이 글이 애드센스에 도전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혹시라도 이 포스팅을 보시는 선배님들께서는 조언을 해주십사 부탁 드린다. 

 

2021.11.30 - [당근마켓 거래방법] - 집에 쌓인 중고 책 정리해서 팔기 4. 훈훈한 하이퍼로컬! 당근마켓 미담

 

집에 쌓인 중고 책 정리해서 팔기 4. 훈훈한 하이퍼로컬! 당근마켓 미담

앞서 포스팅에서 이야기했지만 당근마켓 책거래의 상당 수는 분위기가 매우 훈훈하다는 것이다. 특히, 아이들 책을 거래할 때 더더욱 그렇다. 2021.11.23 - [당근마켓 에피소드] - 집에 쌓인 중고 책

superheroeddy.com

  

반응형

댓글0